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HOME>주요사업>특별위원회
 
주사파 정부 및 좌파언론의 종교탄압에 대한 한기총의 성명서
홍보부 2019-07-02 17:12:28 107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1천2백만 성도 여러분, 9백만 불자 여러분, 그리고 5백만 천주교 신자여러분!

 

주사파 정부가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헌법 제20조 1항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 2항 ‘국교는 인정되지 아니하며, 종교와 정치는 분리된다.’ 는 헌법 조항을 파괴하고, 신앙 양심에 따른 행위를 좌파언론을 총동원하여 종교인을 공격하는 만행에 대하여 공산주의로 향하여 가는 주사파 정부에 범 종교가 공동으로 대응할 것을 촉구합니다.

 

1. 주사파 정부가 공산당 기관지와 같은 좌파언론을 총동원하여 야비한 선전, 선동, 책동으로 국민이 가져야 할 종교의 자유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한기총 정관 전문과 목적에는 “한국교회의 모든 교단을 하나로 묶어서 정부나 사회에 대한 한 목소리 내자는데 합의했다.” “요동하는 세파 속에서 정부와 사회를 향한 올곧은 한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또한 정관 제1장 제3조 설립목적에는 “용공주의와 동성연애” 등을 배격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2. 한기총은 정관의 전문 및 목적에 따라서 문재인 대통령하야를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주사파 정부가 공산당이나 사용하는 선동, 선전, 책략을 이용하고 좌파언론을 총동원하여 종교의 신앙 양심에 따르는 활동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은 명백한 헌법위반 사항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주사파 정부와 공산당 기관지와 같은 언론사에 분명하게 물을 것이다.

 

3. 정교분리의 원칙이란, 정부가 종교의 자유로운 신앙 활동에 대하여 헌법이 보장해주는 후속 조치로서, 종교인의 신앙적 신념에 의한 활동에 대하여 권력을 가진 정부는 종교에 어떠한 간섭하지 않는다고 헌법이 보장해주는 것이지, 종교가 정치에 참여하지 말라는 법이 아니다.

 

4. 대한민국 정부와 언론은 초등학생 수준이면 이해할 수 있는 헌법 제 20조항 정교분리원칙을 “종교인은 정치활동을 금지한다.”라고 해석하고, 공산당 기관지와 같은 좌파언론을 총동원하여 신앙의 양심과 정관에 따라 행동하는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대정부 기관인 한기총을 해산시키려는 헌법위반 행위를 지속할 경우, 공산주의로 가는 주사파 정부와 공산당 기관지와 같은 좌파언론에 대하여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경고한다.

 

5. 방송인으로서 중립을 지켜야 할 김용민과 박원순, 주진우, 김용옥, 등 좌파계열의 언론인 정치인들이 주축이 되어 만든 위장 기독교단체 사단법인 평화나무를 동원하여 기독교를 대표하는 한기총을 해산하려는 시도는, 주사파 정부가 자신들의 신념인 사회주의 및 공산주의 이데올로기를 반대하는 교회와 한기총을 정부 권력과 언론을 동원하여 해산하려는 시도로 알고, 헌법 제20조를 명백히 위반하여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주사파 정부와 좌파언론에 엄중히 경고한다.

 

한기총은 종교의 자유가 보장된 헌법과 한기총 정관 전문 및 설립목적에 따라 공산주의를 배격해야 하는 사명을 가지고 있으며, 대 정부, 대 사회에 대하여 올곧은 목소리를 내어, 주사파정부가 자유대한민국의 헌법을 포기하고 공산주의 내지는 사회주의국가로 가려는 목적에 대하여 순교를 각오하고 강력하게 저지할 것이다.

 

2019.7.2.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변인 이은재 목사

         
한기총, 청와대 교단장 초청에 대한 입장문 홍보부 2019.07.05
전주 상산고 평준화를 반대하는 한기총 시국성명서 홍보부 2019.06.25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