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왓에버서치 고품격 반응형 홈페이지
Untitled Document
 
 
 
 
▣HOME>소식및자료>새소식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 당선
홍보부 2018-02-28 10:48:35 3646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는 27일(화) 오전 11시 제29회 속회 총회를 열고 제24대 대표회장에 엄기호 목사를 선출했다. 한기총은 지난 1월 30일 제29회 정기총회를 개최했으나, 법원의 선거금지 가처분 인용으로 인해 대표회장 선거를 치르지 못하고 정회한 후, 속회 총회에서 대표회장 선거를 실시한 것이다.


 속회 총회는 총회대의원 367명 중 214명 참석으로 개회했으며, 대표회장 직무대행 김창수 목사는 “여기까지 오면서 우여곡절이 많았다. 세상 법에 자꾸 호소하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다”며 “한기총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오셨으니 나와 다소 맞지 않다 해도 대다수 결정을 존중해 달라”고 인사했다.



 개회 후 곧바로 선거관리위원장 최성규 목사의 사회로 대표회장 선거가 진행됐다. 투표에 앞서 후보들은 대표회장 선거에 나서는 소견을 발표했다. 기호 1번 김노아 목사는 “세 번째 출마했다. 소속 교단 권위를 확실히 보호하고 선배님들의 옛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당선 즉시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통합이 추진될 경우 즉시 사표를 내겠다. 또 신천지를 퇴출하고 한국교회 진리 수호에 앞장서고, 저를 반대했던 분들도 확실히 품겠다”고 말했다. 기호 2번 엄기호 목사는 “4개월간 대표회장을 해 보니 뭔가 달라져야 하고 변화가 필요함을 느꼈기에 더 열심히 해 보고자 하는 마음이 생겼다”며 “유언비어와 모함으로 어려움도 있었지만 하나 되는 일에 앞장서겠다. 하나 되지 않으면 사회에 발붙일 곳이 없다”고 말했다.


 이후 총회대의원들의 투표에서 총 218표 중 엄기호 목사 145표, 김노아 목사 67표, 무효 6표로 엄기호 목사가 제24대 대표회장에 당선됐다.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제 마음은 당락의 기쁨보다 아직도 아프다. 한기총을 이렇게 곤두박칠치게 만들어야 하는가”며 “절대 사회법에 고소고발하지 말자. 기독교의 윤리가 사회법보다 못하는가. 모두 화해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한기연·한교총과의 통합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총회는 2018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고, 기타 안건들은 대표회장에게 위임하고 폐회했다.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한기총 내방 홍보부 2018.03.07
한기총 선관위, 김노아 목사 후보 자격 유지해 홍보부 2018.02.26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