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세계 최초 교회용ERP - 만나ERP
Untitled Document
 
 
 
 
▣HOME>소식및자료>새소식
 
“새해, 예수님따라 낮아져 하나 되자”
홍보부 2024-01-10 14:47:04 1344

한기총, 2024년 신년하례예배로 시작해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이하 한기총)는 9일(화) 오전 11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아가페홀에서 2024년 신년하례예배를 드렸다.


 안이영 목사(공동회장)의 사회로 드려진 예배에서 먼저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가 신년사를 전했다. 정서영 대표회장은 “한기총은 지난 한 해 온전한 정상화를 이뤄냈고, 나갔던 교단, 단체들도 속속 복귀하고 있다. 개혁주의 보수신학과 신앙을 지지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정강정책을 발표하여 방향성을 분명히 하는 등 대내외적으로 한기총 위상을 회복하며 연합기구로서의 역할을 잘 감당하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새로운 2024년을 시작하면서 생각해야 할 주제는 ‘겸손’”이라며 “죄의 출발점은 ‘교만’이다. 높아지려고 하는 마음, 하나님처럼 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것이 오히려 하나님과 멀어지고 타락한 이유가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길과 진리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닮아가야 한다. 온유와 겸손을 배우고, 그것을 삶의 현장 곳곳에서 실천해야 한다”고 전했다.



 정 대표회장은 “올해 상반기에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있다. ‘어떤 사람을 리더로 세울 것인가’ 하는 생각과 판단 기준이 있어야 한다. 큰 사람이 되고자 하는 자는 먼저 종이 되고 섬기는 자가 돼야 함을 생각해야 한다”며 “혹 힘으로 으뜸 되는 자리를 쟁취한다 하더라도 그것은 허울뿐일 수 있다. 진정한 높음은, 낮아짐을 통하여 높아지고, 섬김을 통하여 섬김을 받는 자리로 가는 것”이라고 했다.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는 “새 소망의 2024년, 겸손의 본을 보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낮아짐과 섬김, 겸손의 마음으로 시작하기를 바라며, 그러한 삶으로 한 해의 끝에는 높은 이름을 얻는 모두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후 류금순 목사(공동회장)가 대표기도를 드렸고, 박홍자 장로(명예회장)의 성경봉독과 고성진 교수(바리톤)의 특송 후 이태희 목사(명예회장)가 ‘하나 되게 하소서’(요 17:21~22)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태희 목사는 “한국교회가 하나 되면 못할 것이 없다. 그러나 지금은 분열돼 있다. 그래서 사회에서 지탄을 받고 있다”며 “올해는 우리가 낮아지고 비우고 겸손해져서 하나 되는 일에 주역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갈라지고 쪼개지면 망하게 된다. 이단이 아니라면, 진심으로 예수님을 믿고 사도신경을 고백하는 곳이라면 다 연합해서 하나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한기총은 보수를 지향하는 중심 단체다. 올해는 한기총을 중심으로 한국교회 보수단체들 전체가 하나 되어 한국교회를 살려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봉헌 및 김홍기 목사(공동회장)의 봉헌기도, 조경삼 목사(서기)의 경과보고가 있었고, 엄기호 목사(증경대표회장), 박승주 목사(명예회장), 이승렬 목사(명예회장)가 축사와 격려사를 전했다.


 엄기호 목사는 “한기총에 시련이 많았지만, 정서영 대표회장님을 중심으로 잘 극복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한기총이 삼위일체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는 가운데 성령 충만해 놀라운 역사를 일으키는 해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승주 목사는 “세상 풍조가 좋아 보여도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마음을 새롭게 하여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뜻을 기준으로 살아간다면, 올 한해 우리의 꿈과 비전이 이루어질 줄 믿는다”고 했다.


 이승렬 목사는 “한기총과 함께 한국교회는 놀라운 부흥의 역사를 일구었다. 아픈 역사도 있었다. 그러나 다 지나간 역사”라며 “이제 새해가 밝았다. 하나님께서 다시 한번 한기총을 일으키셔서 한기총을 통해 한국교회가 하나 되고 민족이 하나 되는 놀라운 역사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후 △대한민국과 대통령 △한국교회와 한기총 △세계복음화와 평화 △소외된 이웃의 회복 △저출산 극복과 다음세대를 위해 각각 윤광모 목사(공동회장), 이현숙 목사(공동회장), 최바울 목사(공동회장), 송미현 목사(공동부회장), 서승원 목사(총무협의회장)가 특별기도를 인도했다.


 이어 사무총장 김정환 목사의 광고와 엄신형 목사(증경대표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정서영 목사 “한기총의 사명 감당을 위해 최선 다할 것” 홍보부 2024.01.22
한기총, 제34-3차 실행위원회 열어 홍보부 2024.01.10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