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HOME>주요사업>상임위원회
 
한기총 주최 2013년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드려져
홍보부 2013-06-21 07:25:20 15656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홍재철 목사, 이하 한기총)가 주최한 '2013년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가 31일(주일) 오전 7시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당회장 이영훈 목사)에서 성도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드려졌다.

기하성(여의도순복음) 총회장 이영훈 목사가 인도한 1부 예배에서 엄신형 목사(증경회장)의 개회선언, 안명환 목사(예장합동 부총회장)의 개회기도, 대표회장 홍재철 목사가 대회사를 전했다.

대표회장 홍재철 목사는 "부활의 능력을 통해 우리에게 생명과 구원의 길이 열렸고, 누구든지 예수를 믿으면 그 보혈로 말미암아 영원한 생명을 얻어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를 수 있는 은혜를 주셨다”며 “친히 우리를 위해 화목제물이 되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우리와의 막힌 담이 완전히 허물어지게 됐으니, 이제는 온전하신 그 사랑을 따라 화목의 길을 걸어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하태초 장로(공동회장)의 대표기도, 박홍자 장로(공동회장)의 성경봉독 후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는 요한복음 11장 25-26절을 본문으로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조용기 목사는 "예수님만이 우리 개개인의 죄를 사해 주셨고, 이는 성경에 밝히 예언돼 있고 기록돼 있다"며 "주님께서는 마땅히 형벌 받을 여러분과 저를 위해 십자가에 달리셨고, '다 이루었다'시며 우리에게 있던 저주를 친히 모두 감당하셨다"고 전했다.

조용기 목사는 "부활이자 생명이 되신 예수님께서 우리 속에 와 계셔서 부활의 열매를 나눠주셨다"며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사망을 철폐하셨으므로 더 이상 사망이 우리 옆에 다가올 수 없고, 우리를 위해 하나님 곁에서 기도하고 계시는 주님 때문에 우리는 이제 끝없이 감사할 일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예수님께서는 이론이나 환상에서가 아니라 실제로 부활하셨음을 잊지 말아야 하고,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예수님 안에 새 사람이 되고 보는 눈이 달라져야 한다"며 "그래서 오늘은 어제보다, 내일은 오늘보다 좋은 날이 될 수밖에 없으니 넘치는 감사를 드리면서 충성 봉사하자"고 말했다.

라도재 장로(회계)의 헌금기도와 특별기도로 '국가와 대통령을 위하여' 이승렬 목사(공동회장), '민족복음화와 세계선교를 위하여' 정학채 목사(공동회장), '북한복음화를 위하여' 윤종관 목사(공동회장), '남북평화통일을 위하여' 김용도 목사(공동회장), 'WEA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하여' 황덕광 목사(공동회장)가 기도하였다.

이광선 목사(증경회장)는 선언문을 낭독하였다. 선언문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유일한 구원자이심을 고백하며, 부활의 신앙으로 살아갈 성도들은 부활의 첫 열매가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을 실천하는 삶을 살아갈 것을 고백한다"며 △민족 분단의 현실 앞에 북한의 책임있는 변화를 기대하며, 대화를 통한 신뢰 프로세스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녕을 위해 진력하며, 남북 7,000만 민족의 잘 살기 운동을 일으킬 것 △계층간, 세대간, 지역간 양극화된 갈등과 분열을 치유하고 화합과 소통을 위해 한국 기독교가 앞장설 것을 다짐하며 학교폭력, 자살, 이혼 등 미움과 갈등으로 분열되고 찢어진 상한 마음을 기독교 정신에 입각한 '국민화합 새마음 운동'으로 변화시켜 나갈 것 △'땅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라' 하신 주님 명령에 순종하고, 한국 기독교가 성장의 한계를 뛰어넘어 10만 교회 2천만 성도의 시대를 열어갈 것을 다짐했다.

길자연 목사(직전 대표회장)가 집례한 2부 성찬식에 이어 3부에서는 특별기도회가 진행됐다. '한인LA이민 110주년 기념대회를 위하여' 윤덕남 목사(부회장), '보수교단의 연합과 부흥을 위하여' 정진성 목사(공동회장), '북한 어린이 돕기를 위하여' 엄정묵 목사(공동회장), '한기총과 소속교단, 단체를 위하여' 정은주 목사(부회장),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를 위하여' 조갑문 목사(공동회장)가 기도 한 후 황규철 목사(총무협의회장)가 결의문을 낭독했다. 결의문에는 "사분오열된 한국교회를 회복시키기 위해 대표적 연합기관인 한기총이 앞장서 한국교회 연합운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박근혜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한국교회가 나눔을 실천하면서 국가 발전과 사회 통합을 이루는 데 큰 역할을 담당해 오신 것에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를 돌보는데 앞장서고 갈등이 있는 곳에 화합의 씨를 뿌리며, 국민들 마음을 하나로 모아 위기를 극복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감당해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건호 목사(중앙총회신학대학원장)가 대독한 축사에서 박 대통령은 “감사와 기쁨의 부활절 되시고, 하나님 은혜가 늘 충만하시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이어 황우여 장로(새누리당 대표)도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최명우 목사(총무)의 광고와 이만신 목사(증경회장)의 축도로 예배가 마무리 되었으며, 이날 모아진 헌금은 북한어린이돕기운동본부 양인천 사무총장에게 전달되었다.

         
한기총 임원 및 총무단, 천안함 폭침 3주기 맞아 평택 2함대 방문 홍보부 2013.06.21
한기총, 제94주년 3.1절 기념 민족대회 개최 홍보부 2013.06.21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